조기정신증

조기정신증이란?

망상이나 환청, 인지 디능의 손상, 결국 이로 인한 사회적인 기능 저하 등을 겪게 되는 정신질환인 '정신분열병'이 본격적으로 발병하기 전에 이를 예견할 수 있는 증상들, 즉 전구증상을 보이는 데 이를 조기정신증이라고 합니다.

주요증상

인터넷 중독의 일반적으로 아래와 같이 강박적 집착, 금단증상, 내성, 신체적증상 등을 보인다.

  • 기분 변화
    불안, 우울, 분노, 이유없이 화가 나고 짜증이 남
  • 인지 변화
    집중력과 주의력 감소, 괴상하거나 별난 생각, 임상(타당한 이유나 반박할 근거 없는 잘못된 개인적인 믿음), 학업이나 일의 기능저하
  • 지각 변화
    자신과 외부세계에 대한 지각(실제 있지 않은 감각을 느낌) 변화
  • 행동 변화
    사회활동의 퇴행과 흥미 상실, 의심이 많아짐, 역할수행 어려움
  • 신체 변화
    수면과 식욕의 변화, 활력의 상실, 무기력, 욕구나 동기 저하

치료방법

  • 정신병 환자에서 보이는 뚜렷한 정신병적 증상이 드러나기 이전의 상태를 포함하여 뚜렷한 증상이 발현된 시점부터 최대 5년 동안을 '결정적 시기'라고 합니다.
  • 조기에 발견하고 빨리 치료하면 더 나은 예후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. 또한 '결정적시기'에 적절한 치료와 교육을 받는다면 학업, 직장 생활의 손상이 적고, 기능을 유지할 수 있어 정상적인 사회생활을 영위해 나갈 수 있습니다.
  • 정신분열증은 약물치료가 매우 중요하며 약을 끊을 시에는 증상이 재발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약물 치료를 장기간, 일부에서는 평생 유지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.
  • 또한 가족의 병에 대한 이해와 환자에 대한 지지가 환자의 예후에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가족들에 대한 교육도 매우 중요합니다. 또한 환자에게 부족한 사회적 관계나 정서적인 의사소통을 보완할 수 있도록 인지재활, 집단프로그램, 사회기술훈련 등이 필요하며 사회적응에 필요한 직업재활훈련, 지지모임 등도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