불안장애

불안장애란

사람은 누구나 위협적인 상황에 처하거나 위험이 예상될 때 경고반응을 일으켜서 몸과 마음의 준비를 하도록 만든다. 예를 들어 갑자기 차가 튀어 나올 때, 중요한 시험을 치르기 전에 수술날짜가 다가올 때 불안한 마음이 드는 것은 당연하다. 그러나 위험한 상황이 아님에도 공포심이 들 정도로 경고반응이 울리는 경우 불안장애라고 한다. 종류로는 공황장애, 강박장애,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등이 있다.

공황장애

공황장애는 심장이 두근거리고 숨이 막히는 듯하며 어지럽고 땀이 나며 떨리고 강한 두려움을 느끼는 등 신경에 거슬리는 많은 증상들이 갑작스럽게 까닭 없이 나타나는 증세를 보이는 장애이다. 이런 불안상태가 1시간 이내의 기간 동안 지속되며 주 2회 정도 나타나며 광장공포증도 동반하는 경우가 많다.

* 광장공포증 : 탈출이 불가피한 공공장소나 집에 혼자 있을 때 위험해 질 것 같은 공포와 불안을 느끼게 되는 것으로, 공황발작이 일어났을 때 도움을 청할 수 없는 상황이나 장소를 피하게 되는 장애임

증상

신체
심장이 두근거리거나 빨라짐, 땀이 많이 남, 사지 떨림, 숨이 막히거나 답답한 느낌, 질식할 것 같은 느낌, 가슴이 아프거나 압박감, 메스껍거나 뱃속이 불편함, 어지럽거나 쓰러질 것 같은 느낌, 몸에서 열이 오르거나 오한이 남

정서적
비현실감(비현실적인 느낌) 또는 이인증(자신이 달라진 느낌), 미쳐 버리거나 자체력을 잃어버릴 것 같은 두려움, 죽을 것 같은 두려움, 지각이상(둔하거나 따끔거림)

치료

약물치료
  • 벤조다이아제핀과 같은 항우울제와 진정제가 공황장애에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으며, 이러한 약물치료는 지속적으로 하지 않고 중단할 경우 즉각적으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.
인지행동치료
  • 공황장애에 대한 교육과 함께 인지적인 왜곡의 교정, 이완훈련과 호흡훈련, 노출훈련 등의 방법으로 치료할 수 있다.